메가매스코리아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덕양동 조회 99회 작성일 2020-10-28 23:28:46 댓글 0

본문

한국에 돈 안주며 버티던 일본제철이, 갑자기 몰락 위기에 처한 이유, "엄청난 차이가 드러났다"

한국에 돈 안주며 버티던 일본제철이, 갑자기 몰락 위기에 처한 이유, "엄청난 차이가 드러났다"

공유:

puaa : 미친XX, 엄살로 거짓말하고 도망가더니 가지가지 하고있네. 아직도 삽질하냐?쯧.
hawkman8596 : 한국에 배상하느니 차라리 망하겠다? ㅋㅋㅋ
삼고후행 : 거짓말로 일본인은 정직하다고 설레발 치던 놈들이다. 과거 식민지 시절이나 2차 대전 때에 온갓 악행을 자행하고서도 그 일이 없다고 부정하던 자들입니다. 얼마나 이중적이고 간교한 놈인지 모르고 과거에는 일본의 농간에 속았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지금 현재는 대한민국 국민이 일본의 시커먼 속내를 거의 안다고 생각합니다.
L대한민국 : 일본의 불행은 나의행복
나의행복은 일본의 불행 일본 대지진이 오는 그날까지...
edmond lucas : DHC(극우혐한), 아식스, ABC마트, 닥스(DAKS ), 산와머니, SBI저축은행, 미니스톱, 세븐일레븐, 스노우피크(캠핑), 버바팀(외장하드), 한국에이앤디, 롯데(국적논란중), 돌체앤가바나, 던롭(타이어), 세이코(극우혐한), 지샥, 카시오, 르꼬끄, SK2, GU, 비트, 아이깨끗해, 참그린, 엄브로, 데상트, 몽벨, 미즈노, DOLE, 멘소래담, 우르오스, 퍼펙트휩, 나스 , 신세기에반게리온(국우 혐한) , 미쯔오카, 히노 자동차, UD트럭, 어큐라, 사이언, 토미카이라, 코마츠 (중장비), 히타치 (중장비)
이창현 : 고로와 전기로 설명이 이상한데요? 용도가 전혀 달라요. 빨리 만들려고 하지 마시고 재대로 알아보시고 올려주세요
고광숙 : 일본도 당해봐야해
이명인 : 실제로 일제시대를 겪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때가 더 살기가 좋았다고 합니다
1998년에 어느 지방지에 근무할때인데 경북 경주시 건천읍 어느동네에 폭우가 내려서 보가 무너진 일이 있습니다 그걸 취재하기 위해 갔는데 거기서 만난 동네 어르신 한분(당시 70세 1930년생)은 "일제때 일본인들이 만든 보는 90년가까이 됐는데도 멀쩡한 데 왜 한국사람들이 세운 보는 지은지 10년밖에 안됐는데도 무너지느냐"며 어이없어 하더군요 대부분 일제치하에서 산 분들은 그 당시를 이런식으로 기억하는 분들이 많은데 지금까지 한일관계를 이간질하려는 악랄한 반일주사파들에 의해 터무니없는 날조와 왜곡들이 조작돼 왔지요
실제로 이헌창이 쓴 한국경제 통사라는 책에 보면 1942년 조선인1인당 gdp는 1967년 한국인 1인당 gdp와 같았다고 합니다 그만큼 일제시대가 살기가 풍요로웠다는 것입니다 또 1942년 현재 일본 본국으로 건너와 살고있는 전체조선인의 수는 약 210만명으로 집계되었습니다 순수하게 이주목적으로 건너온 조선인의 숫자가 그렇습니다 당시 일본당국은 가급적 조선인들의 일본이주를 통제하고자 하였으나 근본적으로 조선인도 같은 일본국민으로서 거주이전의 자유가 있었기때문에 실질적으로 이주를 막을수 있는 적절한 방법이 없었습니다 반면에 일본인들중 조선과 만주로 이주를 희망하는 숫자는 별로 없었고 큰 인기도 없었습니다
당시 일본제국의회(국회)의 한 의원은 이런 현상을 빗대어 "도대체 조선이 일본의 식민지 인가 일본이 조선의 식민지인가"하고 개탄한 일도 있습니다 실제로 식민지배의 종주국 일본은 전쟁을 하느라 젊은 남자의 3분의 2가 죽어나가는등 곤욕을 치루는데 비해 그 과실은 조선인들이 다 따먹고 있는 현실을 개탄한 것입니다 일본이 만주를 점령한 후 일본인들의 만주이주를 적극 장려했음에도 정작 일본본국에서는 이주희망자가 별로 없는 반면에 조선인들의 대거이주가 폭증해서 만주국의 고위공무원 군장교 외교관 등에 조선인들이 대거임명되었고 조선인 농민들도 만주의 남아도는 농토를 헐값에 불하받은 경우가 많았지요
얼마전까지 반일민족주의 화신으로 날조되었던 베를린 올림픽 우승 마라토너 손기정옹도 작년 방송된 kbs 다큐멘터리에 보면 올림픽우승 후 nhk와의 인터뷰에서 "올림픽 우승은 저 개인이 아니라 전체일본국민의 승리"라고 말한 육성녹음이 그대로 방송되었습니다 그 다큐멘터리에 보면 현재 일본에 살고 있는 손기정의 차남이 나와서 자신은 1951년 미국 콜롬비아 대학으로 유학가고자 했으나 부친의 강력한 권유로 부친의 모교인 일본메이지대로 유학을 오게됐다고 증언을 했습니다 그분은 그후 일본에 정착해서 지금은 한국어도 다 잊어버리고 일본어로만 인터뷰했습니다
또 금년 광복절에 번역 출간된 일본인이 쓴 손기정 평전에 보면 손기정은 일제말에 학병권유 연설까지 하고 다녔다고 합니다
이런 사실로만 본다면 손기정은 적어도 민족주의자는 아니었고 친일파내지는 당시 대부분 조선인들처럼 친일적 정서를 가진 단순한 스포츠맨일뿐 인데 그간 반일주사파들은 이런 사람까지도 반일의 영웅으로 둔갑시켰지요 심지어 손기정이 올림픽 시상식에서 나라잃은 설움에 눈물을 흘렸다 고 개소리까지 했는데 그사람이 눈물을 흘렸다면 오히려 자기를 체계적으로 훈련시켜주고 재정적으로 막대한 지원을 해줘서 올림픽 우승까지 하게 해준 일본이 너무나 고마워서 흘렸겠지요 아무것도 해준것 없는 거지같은 조국이 뭐가 고마워서 눈물까지 흘렸겠습니까 오히려 오리지널 일본인으로 태어나지 못한 자신의 운명이 한스러웠겠지요 손기정이 언젠가 어느신문에 쓴 회고록에 보면 올림픽 시상대에 섰을때 떠오른생각은 돌아가신 아버지뿐이었고 다른것은 아무것도 떠오르지 않았다고 했는데 당연한 것 아닙니까 그사람이 무슨 독립운동가도 아니고 평범한 스포츠맨일뿐 인데
seungs : 필히! 강제 집행해주세요. 반드시 집행되어야 합니다.
주제인 : 뿌린대로 거둔다 맴을 잘쓰야지

헬스보충제 전문 기업 메가매스스토어~~!!

지금 이용하고 있는 헬스 보충제 업체 동영상 자료가 있어서 한번 올려봅니다.

[톡톡 바이오 메가트렌드] 美 대선, 바이오 섹터에 어떤 영향은? / 머니투데이방송 (증시, 증권)

10/26 굿모닝 530 글로벌 2부

(진행) 이주호 머니투데이방송 앵커 / 장예진 머니투데이방송 앵커
(출연) 차홍선 케미칼에너지투자자문 대표 / 강혜경 케미칼에너지투자자문 제약시장고문 / 조성기 케미칼에너지투자자문 기술고문

Q. 美 대선 TV토론에서 바이오 관련 이슈는?
Q. 글로벌 의료기기 산업은?
Q. 글로벌 의료기기 시장은?
Q. 글로벌 의료기기 시장은 대형업체로 과점화된 시장일까?

▶ YouTube '굿모닝 530 글로벌'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8rfTMCjz_i3p_HOhgqgTS6625gNowQms

#차홍선#강혜경#조성기 #미국대선 #트럼프 #바이든
#주식 #증시 #증권 #경제방송 #머니투데이방송
jung 9G :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기현최 : 우리나라 시장의 좋은 흐름과 좋은 이슈를 등에 업고 지수 등락폭 보다 훨씬 큰 상승을 하고 있습니다. 이 순풍을 제대로 이용하고 싶은데 혼자 잘 못하시겠으면 카'톡에 [코코수익] 검'색해서 들어오세요! 전'문가들이 타는 순풍은 엄청난 속도입니다!!!

... 

#메가매스코리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681건 2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mywife2012.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